본문 바로가기

KT "인터넷 98%, 무선회선 84% 복구"

중앙일보 2018.11.26 12:23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대원 등이 2차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대원 등이 2차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주말에 난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복구 작업 결과 26일 오전 11시 현재 무선회선과 인터넷 대부분이 복구된 것으로 전해졌다. 
 
KT는 이날 무선회선 2833개 기지국 중 2380개가 복구됐다고 밝혔다. 무선회선 복구율은 전날 오후 6시 기준 63%보다 21%포인트 상승했고 인터넷 복구율도 전날보다 1%포인트 높아져 무선회선 84%, 인터넷은 98%가 복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KT 통신장애 복구 과정에서 LG유플러스 광케이블망을 일부 활용했으며,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와이파이 8300식을 KT 가입자에게도 개방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토요일인 지난 24일 오전 11시 12분쯤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건물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해 광케이블·동 케이블 등을 태우고 10여 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아현지사 회선을 쓰는 중구·용산구·서대문구·마포구 일대와 은평구·경기 고양시 일부 지역에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 KT가 제공하는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초고속인터넷, IPTV 서비스, 카드결제 단말기 등이 먹통이 돼 일대에서 혼란이 빚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