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위원장 서울 답방 환영”…서울시민환영단 활동 시작

중앙일보 2018.11.25 17:53
서울남북정상회담 서울시민환영단 관계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걷고싶은거리에서 열린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남북정상회담 서울시민환영단 관계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걷고싶은거리에서 열린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서울 개최를 기원하는 '서울시민환영단'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 걷고 싶은 거리에서 오프라인 활동을 시작했다.      
 
환영단은 이날 발족 기자회견 뒤 시민들을 상대로 환영 엽서를 쓰고, 한반도기가 그려진 옷 깃발 등을 판매하는 등 캠페인을 펼쳤다.  
 
기획단장을 맡은 권순영 6·15 서울본부 공동집행위원장은 "4월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으로 한반도는 평화통일의 새역사를 써 내려 가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으로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1000만 서울시민들의 환영 속에 성공적으로 열린다면 전 세계에 서울을 '평화의 도시'로 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촛불 시민들이 평화통일의 새로운 주인공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환영단은 이달 15일부터 서울 곳곳에서 '환영 엽서 쓰기'행사를 시작해 엽서 2000여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남북정상회담의 서울개최가 확정될 때까지 엽서 1000만장을 모을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대학생은 "과거 분단체제에서는 느껴보지 못한 분위기가 지금 한반도에서 느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