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국무부, 한·일에 화해·치유재단 해산 협력 대처 촉구”

중앙일보 2018.11.25 15:46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뉴스1]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뉴스1]

한국 정부가 최근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결정한 것을 두고 미국 국무부는 한일 양국 정부에 협력 대처할 것을 촉구했다.
 
25일(현지시간)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지난 23일 성명을 통해 "미묘하게 관련된 역사적 문제에 치유와 화해를 촉진, 상호 신뢰를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대처할 것을 모든 당사자에게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권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한미일 3개국 결속을 중시하고 있다"며 "한일 연대를 촉구한 배경에는 동맹국 간 균열이 비핵화 협상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통신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 버락 오바마 전 정권은 북한을 겨냥한 안보상 필요성에서 한일에 관계 개선을 촉구했다"며 "당시 존 케리 국무장관은 한일 합의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지지통신은 한국의 재단 해산 결정과 관련, 미국 정부가 깊이 관여하지 않는 자세를 보였다고 최근 전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