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석 “남북철도 제재면제, 소중한 결실…과거 틀에 가두지 말자”

중앙일보 2018.11.25 14:25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남북철도 공동조사’에 대한 유안 안보리의 대북제재 면제 인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남북철도 공동조사’에 대한 유안 안보리의 대북제재 면제 인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남북철도 공동조사’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면제 인정과 관련 “소중한 결실”이라고 밝혔다.  
 

“평양선언에 담긴 착공식, 연내 가능할 것
열차로 2022년 베이징올림픽 응원 갈 수도
멀리 도모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소망”

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계기로 “상상력을 활짝 열어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임 실장은 이어 “하얗게 쌓인 눈을 보면서 엉뚱하게 만주와 대륙을 떠올렸다”며 “남북철도 연결을 위한 공동조사사업이 유엔의 제재 면제를 인정받았다. 남북의 합의와 인내, 그리고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룬 소중한 결실”이라고 했다.  
 
이어 “평양선언에 담긴 착공식도 연내에 가능할 것”이라며 “우리가 연결하게 될 철도와 도로는 남북을 잇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는 자주 지도를 펼쳐 동북아 지역을 들여다 보곤 한다. 요녕, 길림, 흑룡강의 동북 3성은 지금 중국 땅이지만, 장차 한반도와 하나의 생활권으로 연결될 것이다. 바다로, 하늘로, 그리고 마침내 육지로…”라며 “2억이 훌쩍 넘는 내수시장이 형성되는 것이고 육로를 통해 대륙으로 사람이 나가고 대륙의 에너지 망이 한반도로 들어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비핵화와 함께 속도를 낸다면 당장 2022년에 경의선을 타고 신의주까지 가서 단동에서 갈아타고 북경으로 동계올림픽 응원을 갈 수도 있을 것”이라며 “상상력을 활짝 열어야 한다. 과거의 틀에 우리의 미래를 가두지 않아야 한다. 멀리 도모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간절한 맘으로 소망해본다”고 설명했다.  
 
안보리는 23일(현지시간) 북한 철도 현대화를 위한 북한 내 철도 공동조사에 대해 대북제재 면제를 인정했다. 복수의 정부 당국자는 북한 철도 남북 공동조사에 대한 미국의 독자제재 예외 인정 문제는 한미 양자 협의를 거쳐 해결됐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