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기정통부 “오늘(25일) 밤까지 통신망 복구”

중앙일보 2018.11.25 12:23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발생한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와 관련해 25일 대책회의를 하고 “오늘(25일) 중으로 통신망 복구를 신속히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번 통신장애로 피해를 본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T는 오늘(25일) 오전부터 소상공인에
라우터 1000대 보급해 영업활동 지원

과기정통부는 25일 오전 행정안전부·방송통신위원회·금융위원회·서울시·KT·SK브로드밴드 등 관계기관과 대책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대책회의를 주재한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오늘(25일) 중 통신망 복구를 신속히 완료하고, 이번 통신장애로 피해를 본 국민들에 대한 적극적인 보상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했다. 또 이번 화재가 사회적으로 미친 파장을 고려해 관련 부처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 신속한 복구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KT는 오늘(25일) 밤 12시까지 통신망 복구를 완료하기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한다고 밝혔다. 또 소상공인 유선망 장애에 대해서는 이날 오전부터 1000대의 무선 라우터를 보급해 영업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대책을 내놨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KT 아현국사 화재현장을 방문해 “신속히 피해복구를 하되, 특히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관계자들에게 “화재 재발 방지 노력을 강화하되 이와 같은 사고 발생에 대비하여 통신 3사 등 관련 사업자간 우회로 등을 사전에 미리 확보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