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25일 오전 9시 기준 이동전화 60%, 기업용 인터넷 50% 복구”

중앙일보 2018.11.25 11:01
KT는 지난 24일 발생한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와 관련해 "25일 오전 9시 기준 이동전화기지국은 60%, 일반 인터넷(카드결제 포함) 회선은 70%, 기업용 인터넷 회선은 50% 복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25일 중 불편을 겪은 고객들에게 사과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라며 “빠른 복구를 위해 지속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화재가 발생한 지 24시간도 더 지난 시점에 고객들에게 사과 문자를 발송한다는 것이다.  

KT 측은 또 “24일 오후 9시 30분쯤 화재진압은 완료됐다”며 “24일 오후 11시부터 직원들이 방독면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통신구 진입을 시도했지만 소방당국에서 안전상 문제로 불허했다”고 덧붙였다. KT 측은 이에 따라 신속한 복구를 위해 케이블을 지하 통신구가 아닌 외부에서 건물 내 장비까지 연결하는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민제 기자 

 '결제는 현금으로 부탁해요'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발생한 화재로 서울 일부 지역에서 통신 장애가 발생한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정산소에 카드 결제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8.11.24   superdoo82@yna.co.kr/2018-11-24 17:13:07/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결제는 현금으로 부탁해요'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발생한 화재로 서울 일부 지역에서 통신 장애가 발생한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정산소에 카드 결제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18.11.24 superdoo82@yna.co.kr/2018-11-24 17:13:07/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