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충전한 '수퍼소닉' 손흥민, 50m질주 환상골

중앙일보 2018.11.25 04:56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25일 첼시전에서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을 터트린 뒤 하트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25일 첼시전에서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을 터트린 뒤 하트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재충전한 '수퍼소닉' 손흥민(26·토트넘)이 약 50m를 질주해 골을 터트렸다. 환상적인 올 시즌 첫골이었다.  

첼시 상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
팀 내 4번째 높은 평점 7.7점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9분 쐐기골을 뽑아냈다.  
 
역습 찬스에서 오른쪽측면에서 팀동료 델리 알리가 스루패스를 찔러줬다. 하프라인 부근부터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손흥민은 볼을 잡고 약 50m를 수퍼소닉처럼 질주했다. 조르지뉴를 따돌리고, 페널티 박스 안에선 다비드 루이스를 제쳤다. 그리곤 강력한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수퍼소닉은 고슴도치 캐릭터가 가공할 만한 스피드로 적을 무찌르는 컴퓨터 게임으로, 손흥민의 별명이다.  
 
손흥민은 지난 1일 웨스트햄과 리그컵에서 2골을 몰아친데 이어 24일만에 시즌 3호골을 봅아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이다.
 
손흥민은 올해 5월부터 러시아 월드컵,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소속팀 일정을 병행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혹사 논란 속에 리그 첫골이 터지지 않았다.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손흥민은 대한축구협회와 토트넘의 협의로 호주 원정평가전을 건너 뛰었다. 대표팀 동료들이 호주,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치르는 동안 손흥민은 푹쉬었다. 그리곤 꿀맛같은 휴식을 취한 전성기 시절 모습으로 돌아왔다.  
 
왼쪽 공격수로 선발출전한 손흥민은 특유의 날카로운 슛과 빠른 스피드를 선보였다. 전반 두차례 슈팅은 아쉽게 빗나갔지만, 마침내 마수걸이 골이 터졌다.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은 전반 8분 델리 알리의 헤딩 선제골과 전반 15분 해리 케인의 오른발 추가골, 손흥민의 골을 묶어 3-1로 이겼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교체아웃됐다. 손흥민은 기립박수를 받았다.  
 
토트넘은 첼시를 제치고 3위(승점30·10승3패)로 올라섰다. 반면 후반 40분 지루가 한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첼시는 올 시즌 13경기만에 첫 패배를 당했다. 승점 28점(8승4무1패)에 머물렀다.  
 
유럽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7점을 줬다. 케인(8.8점), 델리 알리(8.5점), 크리스티안 에릭센(8.4점)에 이어 팀 내 네번째로 높은 점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