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두환, 광주학살 작전 두 차례 회의 주도…점검·최종결정”

중앙일보 2018.11.22 20:22
전두환 전 대통령(왼쪽)과 5·18 관련 미 국무부 비밀전문[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왼쪽)과 5·18 관련 미 국무부 비밀전문[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보안 사령관이 광주학살(옛 전남도청 재진압 작전·상무충정작전)을 직접 계획하고, 두 차례에 걸쳐 점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은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12·12 및 5·18 사건' 검찰 수사자료 및 법원 판결문, 보안사가 펴낸 '제5공화국 전사(前史), 미국 국무부 비밀전문 등을 토대로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의 행적을 추가로 밝혔다.  
 
5·18 기록관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두환은 1980년 5월 25일 국방부 내 육군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광주 재진압 작전인 '상무충정작전'을 최종 결정했다.
 
이 자리에는 주영복 국방장관, 이희성 계엄사령관, 황영시계염부사령관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음날 전두환은 정호용 특전사령관과 소준열전투병과 교육 사령관을 보안사령부로 불러내 재진압 작전을 최종적으로 점검·결정했다.
 
5·18 기록관은 머스키 미국 국무장관 명의의 미국 비밀전문에도 재진압 작전이 전두환의 결심으로 결정됐다는 내용이 나타나 있다고 덧붙였다.
 
5·18 기록관 측은 "전두환이 계엄군 외곽 배치와 자위권 발동 회의를 주도하고 2차례에 걸쳐 재진압 작전 결정 회의에 참석한 사실만 보더라도 그가 '5·18 사령관'이라는 점을 넉넉히 짐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보안사가 펴낸 제5공화국 전사 등에는 재진압 작전 결정 모임에 전두환이 참석했다는 사실을 누락시켰다"며 "그 이유를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명백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5·18 기록관은 지난 9월 "전두환 당시 보안 사령관이 광주에서 무력진압을 주도했다"며 전두환 당시 보안 사령관의 행적을 재구성한 자료를 발표하고 역사 재정립을 촉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