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민주노총 빈자리 아쉬워…경사노위 참여 희망”

중앙일보 2018.11.22 16:27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첫 회의에서 재계·노동계 대표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첫 회의에서 재계·노동계 대표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새롭게 출범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는 의제 선정, 논의 방식, 결론 도출의 모든 과정에서 노동계와 경영계의 자율적인 대화와 타협을 최우선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새 사회적 대화기구인경사노위 출범식에서 “과거에는 정부 정책을 정당화하기 위해 노사정 위원회를 활용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사노위는 경제·노동 현안 관련 노사정이 대화를 나누는 대통령 직속 자문 기구다. 기존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노사정)를 개편한 것으로 소상공인·중견·중소기업·청년·여성 등의 대표가 참여하는 것이 기존 노사정과의 차이점이다.
 
모두 18명으로 구성됐지만, 최근 문재인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민주노총은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 못해 일단 17명 위원이 참석한 상태로 출범하게 됐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오늘 민주노총의 빈자리가 아쉽다. 경사노위가 사회적 총의를 담아 많은 변화를 끌어낼 수 있도록 민주노총이 이른 시일 내 참여해 주길 희망한다”며 “민주노총의 참여야말로 노동계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최근 심해진 양극화와 경제 불평등 등 사회 구조적 문제에 대한 경제 주체들의 역할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대화 복원과 대타협이 참으로 절실하다는 것을 기회가 있을 때마다 강조해왔다”며 “당면한 고용위기, 비정규직 문제, 노동시간 단축, 노동기본권 같은 노동현안은 물론 주력산업의 구조조정도 노사관계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도 20년전 노사정 위원회를 설립해 IMF 외환위기를 극복한 경험이 있다”며 “노동계와 경영계를 국정의 동반자로 생각하는 저와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 우리는 대립이 아니라 협력의 관계”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제주체들이 사회·국가적 목표를 함께 달성하도록 고통을 나누겠다는 마음의 자세를 당부한다”며 “서로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대화를 통해 절충안을 끌어내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성숙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