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친 불법촬영 사진’ 일베 서버 압수수색…“회원정보 등 확보”

중앙일보 2018.11.22 12:34
일간베스트저장소. [연합뉴스]

일간베스트저장소. [연합뉴스]

 
경찰이 22일 ‘여자친구 불법촬영 인증사진’ 작성자 신원 확보를 위해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법원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 위반 혐의로 일베 서버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일베에서 회원 정보와 접속 기록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당 게시글은 상당수 삭제된 상태지만 경찰은 미리 채증해놓은 자료와 서버 기록을 비교·분석해 불법 촬영물로 추정되는 사진을 게시자들의 IP추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베에는 이달 18일부터 ‘여친 인증’이라는 제목의 불법촬영 게시물이 여러 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몰래 찍은 듯한 여성의 신체 부위 사진이 첨부됐고, 일부는 여성 얼굴이 고스란히 드러난 사진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9일 ‘경찰은 ’일베 여친, 전 여친 몰카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이 처벌하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에는 이날까지 15만여 명의 서명을 확보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