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절대 먹지 말라" 로메인상추···농식품부 "문제 無"

중앙일보 2018.11.22 11:10
미국에서 장출혈성 대장균 오염으로 수십 명의 중독 환자를 발생시킨 ‘로메인 상추’.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장출혈성 대장균 오염으로 수십 명의 중독 환자를 발생시킨 ‘로메인 상추’. [AP=연합뉴스]

정부가 미국에서 ‘로메인 상추’가 장출혈성 대장균 오염으로 현지 당국이 “절대 먹지 말라”는 경고를 내린 가운데, 정부는 국내에서 생산ㆍ유통되는 상추는 문제가 없다”며 소비자 불안 진화에 나섰다.
 
2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로메인 상추는 흔히 시중에서 쌈 채소로 먹는 적상추ㆍ청상추와는 다를 상추 품종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재배한 로메인 상추를 올해 국내에 수입한 물량은 없다”면서도 “종자를 수입해 국내에서 재배한 물량은 있지만, 정확한 양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문제가 된 것은 상추 자체에서 유해물질이 들어 있어 사람에게 해를 끼친다기보다 재배 과정에서 용수든 토양이든 2차 오염이 돼 문제가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문제가 없는 곳에서 재배하면 로메인 상추를 먹는다고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키운 로메인 상추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샐러드용 식재료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보건당국은 이번에 북미 지역에서 문제가 된 로메인 상추는 식물 그 자체보다는 재배 과정에서 문제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일단 국내 재배 상품은 문제가 없다고 분석했다.  
 
다만 정부는 아직 국내 상추 시장에서 로메인 상추의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는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미국에서는 로메인 상추를 매개로 한 장출혈성 대장균 ‘이콜라이’ 중독 환자가 수십명 발생하면서 현지 당국이 이를 절대 먹지 말라고 경고까지 내린 바 있다.
 
환자 발생 지역은 미국 일리노이ㆍ위스콘신ㆍ미시간ㆍ오하이오ㆍ캘리포니아 등으로, 미국 외에 캐나다 온타리오와 퀘벡 지역에서도 ‘시가 독소’를 생성하는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11개 주에서 최근 대장균 감염 환자 32명이 발생해 이 중 13명이 입원했다.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많은 10명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고 미시간에서도 7명의 환자가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