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아수 1·2·4위 등 대형유치원, ‘처음학교로’ 불참…실효성 지적

중앙일보 2018.11.22 08:07
온라인 유치원 입학시스템 ‘처음학교로’ 일반 모집을 시작한 21일 오전 강원 춘천시 강원도교육청에서 행정과 직원이 모집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온라인 유치원 입학시스템 ‘처음학교로’ 일반 모집을 시작한 21일 오전 강원 춘천시 강원도교육청에서 행정과 직원이 모집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유치원 입학 신청부터 등록까지 집에서 온라인으로 할 수 있는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은 사립유치원들은 대부분 규모가 큰 대형유치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현황 자료 등을 토대로 처음학교로를 이용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내년 원아모집을 실시하는 서울 사립유치원 47곳의 원아 수(올해 4월 1일 기준)를 분석한 결과, 1곳당 평균 160명으로 전체 사립유치원 평균(1곳당 103명)보다 57명 많았다.
 
서울에서 원아가 많은 사립유치원 상위 10곳 가운데 6곳이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원아가 400명과 381명으로 1위와 2위인 강동구 강동유정유치원과 송파구 송파유정유치원은 모두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았다. 345명으로 원아가 4번째로 많은 마포구 월드유치원도 처음학교로를 이용하지 않는다.
 
처음학교로 참여율이 크게 뛰면서 유치원 입학신청과 등록을 위해 온 가족이 유치원을 찾아다니는 불편함이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컸다. 하지만 대형유치원들이 처음학교로에 불참하면서 적지 않은 학부모가 올해도 유치원 ‘입학전쟁’을 치러야 할 전망이다.
 
일부 유치원은 온라인에 공개하는 모집요강에 중요 정보를 빠뜨려 학부모들이 여전히 직접 유치원에 찾아오게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은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은 사립유치원에 월 52만원의 원장 인건비 지원금과 학급당 월 15만원의 학급운영비를 주지 않기로 했다. 올해 불참 유치원들은 내년 1월부터 지원을 못 받을 예정이다. 하지만 처음학교로 불참 유치원 상당수가 교육청의 재정지원에 크게 목매지 않아도 되는 대형유치원이어서 이같은 처음학교로 참여 유도 방안의 실효성이 의심된다는 지적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