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공헌 선도하는 국민의 기업] 공제기금 대출 한도 확대, 이자 인하 … 중기 도산방지·경영안정 돕는다

중앙일보 2018.11.22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6면 지면보기
중소기업공제사업기금이 중소기업 자금 조달의 숨통 역할을 수행하면서 가입 업체와 누적 부금 잔액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공제사업기금이 중소기업 자금 조달의 숨통 역할을 수행하면서 가입 업체와 누적 부금 잔액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체감경기가 악화하고 금융기관의 대출 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중소기업공제사업기금(이하 공제기금)이 중소기업의 자금 조달에 숨통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

실제로 지난 10월 말 기준으로 공제기금은 4208개 업체에 3418억원의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업체 수는 14.7%(618개), 대출액은 15.7%(465억원) 증가한 것이다.
 
재적 가입 업체 수는 전년 동월(1만6496개) 대비 7.6%(1252개) 증가한 1만7748개이며, 누적 부금 잔액은 3768억원으로 전년 동월(3351억원) 대비 12.4%(417억원) 증가하며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16년도부터 홍보 확대 등으로 공제기금이 시중 금융기관에 대한 보완재 역할을 수행함을 중소기업이 인식하면서 가입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또 최근 금융기관의 대출 규제 강화 및 대출 금리 인상 움직임과 반대로 공제기금이 대출 한도를 확대하고 대출 이자를 인하하면서 대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공제기금은 중소기업기본법과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라 1984년 도입된 중소기업 상호부조 공제제도다. 중소기업의 도산 방지와 경영 안정을 목적으로 납입한 중소기업자의 공제부금으로 ▶부도매출채권 대출 ▶어음·수표 대출 ▶단기운영자금 대출 등을 지원한다. ▶거래처의 부도·회생·파산·폐업·법정관리 등으로 인한 긴급한 경영난 ▶거래대금 회수 지연 등으로 인한 일시적 자금난 ▶한도 초과, 대출 거절,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금융기관의 대출이 어려울 때 대출을 지원한다.
 
실제로 자체 브랜드를 갖고 백화점 및 로드숍과 거래하는 중소 의류 제조업체 거연인터내셔널의 권혁비 대표는 공제기금이 사업에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 대표는 “의류는 시즌에 몇 개월 앞서 제작하는 데다 거래대금으로 어음·수표도 받기 때문에 자금 소요가 클 때 자금 융통에 숨통을 트여주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오래 함께해온 거래업체와 손잡고 사업을 지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성복 디자인·제조(외주)·유통을 하는 중소 패션업체 디엘마르의 박영숙 대표도 “공제기금을 통해 어음·수표 대출을 받음으로써 큰 도움을 받았으며 신용등급도 올랐다”고 말했다.
 
납입부금은 매월 1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가능하다. 납부한 부금에 대해서는 중도해약 시에도 원금 손실이 없고 대출 중도상환 시에도 수수료가 없는 것이 중소기업이 찾는 이유로 분석된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