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 호텔서 사망한 대학원생…“유황온천 원인” 추정

중앙일보 2018.11.21 19:56
조선대 전경. [사진 조선대 제공]

조선대 전경. [사진 조선대 제공]

학회 참석차 대만을 방문한 대학원생이 현지 호텔에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조선대에 따르면 대학원생 남자 1명과 여자 2명이 지난 8월31일 대만에서 열리는 학회 세미나에 참석했다가 여자 대학원생 A씨가 호텔 방에서 숨졌다. 이 호텔은 주최 측이 추천한 숙소였다. 
 
여자 대학원생 2명은 호텔 같은 방에서 잠을 잤으며 A씨는 욕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만 검찰은 유황중독으로 숨졌다는 부검 결과를 최근 통보했다. 욕실 유황온천의 환경적 요인이 사망에 영향을 미쳤다고 판단했다. 
 
사망 전 A씨는 호텔 외부에 있는 유황온천을 다녀오지 않았고 시신에서도 별다른 외상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조선대 측은 전했다.
 
A씨의 시신은 대만에서 부검을 마친 뒤 한국에 인도돼 지난 9월6일 장례를 치렀다.
 
A씨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재무관리 연구를 위해 유학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대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학업에 열심히 임하는 학생이어서 더 안타깝다”면서 “대학 측에서도 유족을 위로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