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AE서 엽기 범죄…이별통보 연인 살해 뒤 '인육요리' 한 여성

중앙일보 2018.11.21 18:16
UAE의 국기. [중앙포토]

UAE의 국기. [중앙포토]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이별을 통보한 연인을 참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으로 요리까지 한 여성이 구속기소됐다고 현지 언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UAE 아부다비에 사는 모로코 국적의 30대 여성은 지난 1월 연인 관계였던 20대 남성을 살해했다. 이어 이 여성은 남성의 시신을 토막 낸 뒤 인육을 믹서기로 갈아 아랍식 음식을 만들었다. 
 
이 여성을 기소한 지방검찰청에 따르면 그는 이 요리를 자신의 집 인근에 있는 공사장 파키스탄 출신 인부들에게 식사로 제공했고, 남은 시신 잔해는 이웃집 개에게 먹이로 줬다.
 
최근 경찰에 체포된 여성은 처음엔 범행을 부인했다. 그러나 곧 정신이 나간 상태에서 범죄를 저질렀다고 인정했다. 그가 밝힌 범행 이유는 남성의 이별 통보였다. 7년간 피해 남성과 사귀며 금전적으로도 뒷바라지했는데, 이 남성이 돌연 모로코에 있는 자신의 사촌과 결혼해야 한다며 헤어지자고 하자 복수하고 싶었다는 것이다.
 
그는 살해 뒤 시신을 처리하기 위해 친구의 도움을 받았다고도 했다. 그러나 공범으로 지목된 친구는 “집에서 혈흔은 봤지만, 범죄를 목격하지 않았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한편 여성의 엽기적인 범죄는 연인이 살던 집을 방문한 남성의 동생에 의해 드러났다. 형이 없어진 점을 수상히 여긴 동생은 이 여성의 집에 있는 믹서기에서 사람의 치아 1개를 발견했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DNA 검사에서 이 치아와 믹서기에 남은 인육의 잔해가 피해 남성의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여성을 체포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