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내 코가 석자" 경기도 행정감사 증인 불출석

중앙일보 2018.11.21 16:42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 관련 입장을 밝히기 위해 차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 관련 입장을 밝히기 위해 차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연합뉴스]

경찰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 주인으로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를 지목하며 논란의 중심에 선 이 지사가 23일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종합행정사무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는다.
 
건설교통위원회 조재훈 위원장은 21일 "이 지사가 19일 오후 전화를 걸어 '제 코가 석 자다. 증인 불출석에 대해 양해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와 조 위원장이 통화한 19일 오전 이 지사는 출근길에 반박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지사는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시라. 죄 없는 무고한 제 아내와 우리 가족들은 끌어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조 위원장은 "이 지사의 사정을 고려해 불출석 요청을 받아들였다"며 "대신 평화부지사와 행정2부지사를 불러 비공개로 소명 시간을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이 지사에게 표준시장단가 확대 적용을 주장하는 이유를 묻기 위해 지난 16일 그를 종합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 지사는 예산절감을 목적으로 100억 미만의 소규모 공사에도 표준시장단가를 적용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의 '경기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촉진조례'에는 '추정가격 100억원 미만의 모든 건설공사에 대해서는 예정가격 산정 시 실적공사비(현 표준시장단가) 단가를 적용하지 않을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건설업계는 "100억원 미만 소규모 공사는 그동안 중소기업 보호 차원에서 표준시장단가 적용을 제외한 것"이라며 "100억원 미만까지 적용하면 지역 중소업체들은 저가 발주공사를 입찰해 고사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한편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는 19일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