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사청, 마지막 차기상륙함 ‘노적봉함’ 해군에 인도

중앙일보 2018.11.21 10:48
방위사업청이 21일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차기상륙함(LST-II)인 ‘노적봉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적봉함 항공촬영 사진. [사진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이 21일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차기상륙함(LST-II)인 ‘노적봉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적봉함 항공촬영 사진. [사진 방위사업청]

해군의 차기상륙함(LST-Ⅱ) 마지막 네 번째 함정인 ‘노적봉함’이 해군에 인도된다.
 

이순신 왜군 저지한 ‘노적봉’ 이름 딴
4900t급 ‘노적봉함’
병력 300여명·장갑차 등 탑재

방위사업청은 21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4900t급 노적봉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노적봉함은 2014년 11월 첫 번째 차기상륙함인 ‘천왕봉함’의 인도를 시작으로 ‘천자봉함’, ‘일출봉함’에 이은 마지막 네 번째 함정이다.  
 
노적봉함은 기존 해군이 보유한 고준봉급 상륙함보다 기동속력과 탑재능력, 장거리 수송지원 능력 등의 성능이 향상됐다. 최대속력 23노트(약 40㎞/h)로, 120여명의 승조원이 운용하며, 함내에 국산 전투체계와 지휘통제체계를 갖춘 상륙작전지휘소를 보유해 효과적인 작전지휘를 할 수 있다. 병력 300여 명, 상륙주정 3척, 전차 2대, 상륙돌격장갑차 8대를 동시에 탑재할 수 있고 함미 갑판에 상륙기동헬기 2기가 이ㆍ착륙할 수 있다.
 
방사청은 “해상과 공중으로 동시에 전력을 투사하는 ‘초수평선 상륙작전’ 수행 능력을 보유한 함정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노적봉함은 2015년 11월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를 시작해 국방기술품질원의 정부 품질보증을 받았다. 앞으로 4개월간 해군의 승조원 숙달훈련 등의 과정을 거쳐 내년 전반기 중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해군은 국내 지명도 높은 산의 봉우리를 상륙함의 함명으로 사용하고 있다. 목포 유달산의 ‘노적봉’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노적봉 바위에 볏짚을 덮은 후 군량미로 위장해 왜군의 침략을 저지하고 아군의 사기를 높인 역사적 의미를 가진 곳이다. 세번째 함인 일출봉함은 제주도 서귀포 동쪽에서 바다를 향해 솟구친 ‘일출봉’(182m)에서 따왔고, 함명 ‘천자봉’은 해군ㆍ해병대의 발상지이자 해군 모항(母港)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소재 웅산(熊山, 710m)의 한 봉우리 이름을 딴 것이다. 첫 번째 차기상륙함인 천왕봉함은 1976년 국내 첫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리산(1915m) 최고봉 ‘천왕봉’에서 따왔다.  
 
방사청 상륙함사업팀장인 이제동 해군 대령은 “노적봉함이 전력화되면 강화된 탑재능력을 바탕으로 이미 전력화된 차기상륙함과 함께 해군의 주력 상륙함으로 활약이 기대된다”며 “평시에는 물자수송, 재난구조 활동 등의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며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을 통한 국위선양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