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이달 말 G20서 한·미 정상회담 추진”

중앙일보 2018.11.21 00:30 종합 2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앞두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앞두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0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차 27일 출국해 다음달 4일까지 5박8일 동안 아르헨티나를 비롯해 체코와 뉴질랜드를 방문할 계획이다.
 

북·미 정상회담 관련 진전 있으면
김정은 연내 답방 긍정 영향 전망

김 대변인은 “G20 정상회의(11월 30일~12월 1일) 기간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양자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미국 정부와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그는 “시기적으로 보면 미국 정부 쪽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내년 1월에 한다고 이야기하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에게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하고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진전된 언급이 나올 경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되는 데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관련기사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 간 합의에 따라 우선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을 기본 방침으로 유관 부처들이 움직이고 있다”면서도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정도에 따라 연내 답방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의견이 일부 있긴 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아직 북측에서 연내 답방을 논의하자는 연락이 오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오는 27~28일 중간기착지로 체코를 방문해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와 회담한다. 이어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아르헨티나를 방문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한편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할 계획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G20 정상회의 개최국인 아르헨티나의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과의 한·아르헨티나 정상회담은 14년 만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다음달 2~4일 뉴질랜드를 국빈 방문해 재신더 아던 총리와 회담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