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김 위원장 시험 지도 ‘첨단’ 무기, 추가 확인 필요”

중앙일보 2018.11.16 14:5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실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실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1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16일 보도와 관련해 “구체적인 무기 언급이 없어서 추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제주귤 청소년·평양 근로자에 전달 지시”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김정은 위원장의 군사 분야 공개활동은 그동안 간헐적으로 진행이 돼 오긴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매체 보도에 ‘첨단전술무기’라고 표현돼 있는데 전술무기라는 표현으로 미뤄 재래식 무기로 추정하고 있으나 ‘첨단’과 관련해 추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무기시험과 관련한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은 지난해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 이후 처음이라며 올해 김 위원장의 군사 분야 공개활동은 이번까지 총 8회라고 부연했다.  
 
이날 군 당국은 시험이 신의주 인근에서 진행됐으며 발사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서 첨단전술무기 시험이라고 한 사항에 대해 군이 도발로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김정은 동지께서 국방과학원 시험장을 찾으시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하셨다”며 “우리 당의 정력적인 영도 아래 오랜 기간 연구개발되어 온 첨단전술무기는 우리 국가의 영토를 철벽으로 보위하고 인민군대의 전투력을 비상히 강화하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술 무기의 위력을 보고 “저 무기는 ‘유복자무기’와도 같은데 오늘의 이 성공을 보니 우리 장군님 생각이 더욱 간절해진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통신은 북한이 실험한 구체적인 무기 종류는 밝히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이밖에 이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송이버섯에 대한 답례로 북한에 보낸 제주 귤 200t과 관련해서는 “북한 보도에서 언급한 대로 제주산 귤 200톤은 북한 청소년 학생들과 평양시 근로자들에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녘 동포들의 뜨거운 마음이 담긴 선물을 보내어 온 데 대하여 사의를 표시하시면서 청소년 학생들과 평양시 근로자들에게 전달할 데 대하여 지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지난 11일 공군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수송기에 북한에 보낼 제주 감귤을 싣고 있다. [뉴스1]

지난 11일 공군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수송기에 북한에 보낼 제주 감귤을 싣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