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인의 라면 사랑

한국인의 라면 사랑


한국인은 라면을 얼마나 자주 먹을까? 세계인스턴트라면 협회(WINA)에 따르면 한국은 작년 1인당 연간 73.7개의 라면을 섭취해, 라면 소비량이 가장 많은 국가에 올랐고, 가장 좋아하는 라면은 신라면 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갤럽이 2018년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라면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29%가 신라면을 가장 좋아한다고 답했고, 그다음은 ‘진라면(오뚜기)’, ‘육개장사발면(농심)’, ‘스낵면(오뚜기)’, 해물탕면(농심)’ 순이었다.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라면인 신라면의 선호도는 2013년 39%에서 2018년 29%로 5년 만에 10% 포인트 하락했고, 같은 기간 오뚜기의 진라면이 4%에서 14%로 약진했다. 갤럽의 5년 전 조사 결과와 비교해 라면 선호도 상위 5개 브랜드는 같았지만, 진라면이 5위에서 2위로 올라선 점이 두드러졌다.
 
또 최근 일주일간 라면 취식 빈도는 ‘1회’가 27%로 가장 많았고 ‘2회’ 13%, ‘3회 이상’ 8% 등 성인의 47%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라면을 먹었다고 답했다. 주간 평균 라면 취식 빈도는 남성(1.18회)이 여성(0.73회)보다 많았다. 전체 성인의 라면 취식 빈도는 주간 평균 0.95회로 연간 52주 기준으로 환산하면 49회 라면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