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원책 "한국당에 어떠한 미련도 없다"

중앙일보 2018.11.14 17:15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혁신을 거부하는 당에 미래는 없다. 한국당에 어떠한 미련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여의도 한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한국당에서 폼 잡고 살았던 분들은 신진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 (한국당에서)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해야 한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장에 입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181114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극동VIP빌딩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장에 입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181114

 
 그는 또 "비대위원들이 언행 조심하라고 말을 했지만 (나는) 그런 경고를 받을 언행을 한 적이 없다"라며 "보수정당 재건은 이제 어려워졌다는 생각이 저를 여전히 괴롭게 한다. 하지만 보수 궤멸을 막기 위해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추가 폭로는 없었다. 다만 전 변호사는 조강특위 활동 중 한 예능 프로그램을 녹화한 사실을 묻는 말에 "조강특위 중 다른 일을 하면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하며 강한 불쾌감을 보였다. 
 
전원책 여진 속에 당내는 원내대표(12월)·당 대표(내년 2월) 등 이른바 '투톱 선거'를 앞두고 친박과 복당파간의 계파 갈등이 심화하는 모양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초·재선 모임 '통합‧전진'에선 "비대위가 전당대회 일정을 하루라도 앞당겨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민경욱 의원은 "전 변호사 해촉으로 불협화음이 연출되고 있는데, 오늘 모임에서 김병준 위원장에 대한 비난 얘기도 나왔다"며 "어지러운 상황이 계속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정용기 의원은 현 지도부를 향해 "보수의 분열을 야기한 분들이 보수 대통합의 주체가 되겠다는 것은 당원과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 모임에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 부터 유기준 의원, 조경태 의원, 심재철 의원, 김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정우택 의원. [뉴스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 모임에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 부터 유기준 의원, 조경태 의원, 심재철 의원, 김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정우택 의원. [뉴스1]

반면 복당파에게선 ‘반문재인 빅텐트론’ 주장이 나오고 있다. 복당파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은 "전당대회를 우파 통합을 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며 "친박, 비박 같은 경계선을 넘어서 우리 당의 미래를 걱정하는 모임을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4일 오후 국회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4일 오후 국회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편 김병준 위원장은 정면돌파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국회에서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조기 전당대회를 말하는 분들은 예전부터 (나한테) 비대위 하지 말라고 했던 분들"이라며 "조만간 그립을 어떻게 쥐는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