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국 부서 명칭에 '새마을' 단어 살린 구미시

중앙일보 2018.11.14 16:31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부서 명칭 '새마을과(課)'에서 '새마을'이란 단어를 빼기로 해 논란이 일었던 경북 구미시가 결국 '새마을' 단어를 살리기로 했다.
 

새마을과 대체 명칭 3가지 구의회에 제안
3개 모두 새마을이라는 단어 들어 있어

구미시는 14일 새마을과 명칭 변경안으로 ①시민협치새마을과 ②시민소통새마을과 ③새마을공동체과 등 3개 안을 구미시의회에 제안했다. 어떤 명칭으로 결정되는 새마을이라는 단어는 사라지지 않게 된 것이다. 
구미시는 앞서 지난달 새마을과를 '시민공동체과'로 바꾸고 그 아래 새마을계를 두는 조직개편안을 입법 예고했었다. 이에 대한 시민 의견도 접수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구미시의회와 보수단체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구미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12명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1명은 새마을과 명칭 변경 조직개편안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박정희 대통령 역사 지우기 반대 범국민 대책위원회' 등 보수단체도 "새마을과 폐지는 박정희 역사 지우기"라고 주장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이 최초의 민주당 출신이라는 점도 '새마을과 명칭 변경에 숨은 의도가 있다'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
 
관련기사
구미시는 '새마을' 단어를 살린 부서 명칭 변경안을 새롭게 제안하면서 보도자료를 통해 "'새마을 정신을 격하하려는 의도' '구미시의 각종 보조 사업에서 새마을이란 단어를 퇴출시키기로 했다'는 주장은 모두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미시의 부서 명칭 제안은 그간 소통 부재의 불신을 불식하고 구미시의회와의 협치를 우선한 것으로 이를 계기로 지방자치분권시대에 걸맞는 시민소통행정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 [사진 구미시]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 [사진 구미시]

 
앞서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하던 해외 시범마을 사업이 성과가 있으면 지속하라"며 해외 새마을 사업을 계속하라고 지시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구미시 관계자는 "구미시는 7억5000만원을 출연해 경북도세계화재단과 공동으로 스리랑카 헤와디웰러주에 새마을 시범마을 조성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해외 새마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