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면적만큼 불에 탄’ 북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48명으로 늘어

중앙일보 2018.11.14 13:33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대형 산불로 인해 불에 탄 차량 모습. [EPA=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대형 산불로 인해 불에 탄 차량 모습. [EPA=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재난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기록된 북캘리포니아 산불로 인한 사망자가 48명으로 늘었다.
 
13일(현지시간) AP,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뷰트카운티의 코리 호네아 경찰국장은 이날 화재 감식·수색팀이 폐허가 된 파라다이스 지역에서 6명의 시신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산불로 인한 희생자는 총 48명으로 늘었다. 이는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단일 산불로는 최대 규모의 인명 피해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주말부터 매일 10구 안팎의 시신이 수습됐다.
 
한편, 샌프란시스코 북동쪽 280km 지점에서 일어난 ‘캠프파이어’는 발화 6일째인 이날까지 12만5000 에이커(505㎢)의 산림과 시가지, 주택가를 태웠다.
 
불에 탄 면적은 서울시 전체 면적(605㎢)에 육박하고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가장 큰 도시인 샌프란시스코의 4배에 달한다.
 
이 불로 가옥과 건물은 7600여 채가 전소하거나 붕괴했으며 연락이 닿지 않아 실종 신고 목록에 오른 주민도 220여 명이다. 뷰트카운티 주민 5만2000여 명이 여전히 대피해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