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김병준·전원책 싸운이유?…권력 다툼할 위치도 아냐”

중앙일보 2018.11.14 09:48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최근 당내에서 불거진 이른바 '전원책 해촉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 원내대표는 1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전원책 변호사가 싸운 이유를 아느냐'는 질문에 "저는 '갈등설'이라고 본다. 두 사람의 갈등설은 큰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저는 우선 비대위를 출범시켰으면 일체 관여 안 하겠다는 약속과 원칙을 지키고 있다. 그래서 자세한 내막은 모른다"라면서도 "두 분 모두 워낙 개성이 뚜렷한 분들"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진행자가 '권력 다툼을 한 것 아니냐'고 또다시 묻자 "그분들이 권력 다툼을 했느냐?"라고 반문하며 "그분들은 권력 다툼할 위치에 있는 분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당장 총선이 눈앞에 있어서 공천권을 행사할 위치에 있는 분들도 아니고, 인사권이 있어서 장관 자리에 (누군가를) 앉힐 권한이 있는 사람들도 아니다"라며 "권력 투쟁 위치에 있는 분들도 아니다. 이 사안은 정말 사소한 문제라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원내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신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김 비대위 체재가 3개월을 넘겼다. 우리 당 정체성 등에 관해 이야기가 나와야 할 시기다 보니, 당내에서 견제와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져나올 수밖에 없다"면서 "김 비대위 체재가 역할을 다한 거 아니냐는 섣부른 평가가 나오는데 나는 결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제가 지켜보니, 김 위원장은 처음보다 시간이 지날수록 깊은 내공이 나오는 분이다. 조만간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 보수야당으로 어떤 길을 걸어가야 할지 이야기할 예정이다. 그걸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대선 출마에 욕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소문에 대해 "김 위원장이 차기 대선을 내다봤다면, 당권을 손에 쥐기 위해 (욕심을) 노출했어야 한다. 이미 전당 대회에 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어야 한다"며 "그런데 지금까지도 전당 대회 나온다는 신호가 없다. 김 위원장은 대선 후보 욕심도 없어 보인다"고 일축했다. 
 
이어 "(김 비대위 체제가) 인적 청산도 제대로 못 한다는 일각의 비난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오른쪽) 김상선 기자.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오른쪽) 김상선 기자. [연합뉴스]

 
이날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설이 나오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황 전 총리에 대해서는 "그분이 어떤 생각을 가졌는지는 모르겠지만, 정치는 화끈하게 해야 한다"며 "정확한 메시지를 가지고 나서는 게 좋다. 이것도 저것도 아니고, 간 보면서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분도 자신의 정치적 목적보다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방식이나 대한민국 미래 걱정 차원에서 행보가 있을 뿐이다. 본인의 정치적 야심과 야망을 가지고 뜻을 가지고 행하는 분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황 전 총리와 같이) 온실 속 화초처럼 온전한 자리를 지켜온 관료 출신은 전당대회에서 제대로 싸우기 힘들 것"이라며 "전당대회는 삼대 무덤까지 파내면서 싸워야 한다. 피 묻히고 피 뒤집어써야 하는데 관료 출신으로 대중성을 확보한 분들은 전당대회에서 제대로 싸우기 힘들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오 전 시장은) 정치적으로 눈치를 많이 보면 안 된다. 이쪽저쪽 목소리에 쏠리고, 국민 정서가 분노면 거기에 쏠리고. 이러쿵 저러쿵해서는 안 된다"라며 "정치는 자기 소신을 가지고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김 원내대표는 "저 자신도 (현재로써는) 전당대회에 나올 마음이 없다"면서 "저 자신은 정치적 열망이 없다. 저는 많이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다. 제게 주어진 원내대표로서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제1야당의 존재를 확고히 하며 당의 신뢰 확보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