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장하성과 불화?, 소신껏 일…김수현·홍남기, 좋은 조합”

중앙일보 2018.11.13 21:07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창업과정에서의 애로사항 등 현장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서울 광진구 건국대 신공학관을 찾아 학생·시니어 창업자·창업관련 민간 전문가 등 관련기관들이 참석한 경제 라운드테이블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창업과정에서의 애로사항 등 현장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서울 광진구 건국대 신공학관을 찾아 학생·시니어 창업자·창업관련 민간 전문가 등 관련기관들이 참석한 경제 라운드테이블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홍남기 부총리 후보자가 이끄는 경제팀과 좋은 조화를 이룰 것”이라며 “아주 좋은 조합”이라고 치켜세웠다.
 
13일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건국대 캠퍼스에서 ‘기술혁신형 창업 관련 경제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불협화음을 냈다는 세간의 시각에 대해 “지난 1년 5개월간 부족했지만, 최선을 다했고, 나름 소신껏 일했다”며 “그분이나 저나 추구하는 목표는 하나였다”고 말했다.
 
이어 “소신과 엇박자에 대해 어떤 분은 소신을 강조하고, 어떤 분은 엇박자라고 표현한다”며 “제 나름 소신껏 한 것이 생산적인 토론이 돼 나쁘지만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최근 경제위기론에 대해서는 “언급을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며 “전문적인, 프로페셔널한 논의와는 동떨어진 논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경제위기는 금융위기, 외환위기, 재정위기를 의미한다”며 “(현 상황을) 위기라고 하면, 그런 범주와는 안 맞는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경기침체는 일반적으로 전 분기 대비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인 경우”라며 위기론·침체론을 부인했다.
 
그는 “이렇게 말한다고 해서 경제 인식을 안이하게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 정책 당국자 입장에서는 현실을 냉혹히 보고 어떤 조치를 할지 고민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청문회를 앞둔 홍 후보자에 대해서는 “실력 있고, 능력 있고, 추진력 강하고 장점이 많은 공직자”라고 평가했다.
 
김 실장의 경우 “세간에 알려진 것에 약간의 오해가 있다”며 “굉장히 합리적이고 사고가 신축적인 사람으로, 경직된 사람이 아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