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취 역주행 벤츠 가해자, 법정서 자신의 사고 영상 나오자…

중앙일보 2018.11.13 19:55
지난 5월 30일 새벽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양지터널 안에서 만취 상태로 역주행하던 노모(27)씨의 벤츠가 마주오던 조모(54)씨의 택시와 충돌, 택시 승객 김모(38)씨가 숨지고 조씨가 크게 다쳤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지난 5월 30일 새벽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양지터널 안에서 만취 상태로 역주행하던 노모(27)씨의 벤츠가 마주오던 조모(54)씨의 택시와 충돌, 택시 승객 김모(38)씨가 숨지고 조씨가 크게 다쳤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지난 5월 새벽 만취 상태로 벤츠를 운전해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택시를 들이받은 노모(27‧회사원)씨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노씨는 경찰과 검찰 조사에서는 “술을 많이 마셔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 운전 치사상)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노씨는 13일 자신의 첫 재판에 수의를 입고 목발을 짚은 채 나왔다.
 
그는 증거 자료로 자신이 역주행하던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재생되는 동안은 물론 재판 내내 고개를 숙인 채 눈을 감고 있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판사의 질문에만 잠시 고개를 들고 “네”라고 짧게 대답했다.  
 
노씨는 지난 5월 30일 0시 36분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양지터널 안 4차로 도로 2차로에서 역주행하다가 조모(54)씨가 운전하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그는 당시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76%의 상태였다.  
 
이 사고로 택시 뒷좌석에 탄 승객 김모(38)씨가 숨졌고, 기사 조씨는 장기손상 등으로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숨진 김씨는 경남 지역에서 교사로 근무하는 아내의 남편이자 9살‧5살 난 어린 두 자녀의 아버지로 경기도에 있는 대기업에 다니면서 집으로 돌아가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씨의 아버지는 앞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고 후유증으로) 며느리는 학교에 휴직계를 내고 정신과 진단을 받았다. (나는) 조그만 식당을 운영하는데 식당도 폐업해버렸다”며 “그런데 (가해자는) 사람을 죽여 놓고 5개월이 다 되도록 미안하다, 잘못했다, 말 한마디 없다”고 분노했다. 이날 재판이 끝난 뒤에도 유가족들은 법정을 나와 차가운 건물 계단에 주저앉아 오열했다.  
 
김씨 유족과 조씩 가족은 검찰에 노씨를 엄벌해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노씨에 대한 검찰의 양형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 사건 재판을 마무리하기로 하고 이날 재판을 끝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