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비핵화는 미사일도 포괄하는 것…청와대는 북한 옹호하나"

중앙일보 2018.11.13 19:34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북한이 미사일 기지를 몰래 운용하고 있다는 미국 CSIS 보고서에 대해 청와대가 이미 다 아는 사실이라고 밝히자 자유한국당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갖고 "한미 정보당국은 군사용 위성을 통해서 훨씬 상세하게 파악하고 있는 내용이고 면밀하게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단거리용 스커드, 노동 미사일 같은 단거리용으로 ICBM과는 무관하다"라며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들을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도 폐기하는 것이 의무 조항인 어떤 협정도 맺은 적이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윤영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북한은 여전히 핵 폐기에 착수조차 하지 않은 채 뒤로는 우리 쪽 공격용이 분명한 단거리 미사일 생산에 여념이 없다"라며 "최전방 GP 없애고 비행금지구역 설정한다고 평화가 올리 만무하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또 "협정이 없으니 약속 위반이 아니라는 청와대 대변인은 과연 누구의 대변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는 북한의 핵무기·핵물질·핵시설의 완전한 폐기와 함께 미사일과 같은 운반수단의 폐기를 포괄하는 것이다"라며 "청와대가 북한 미사일 기지를 옹호하겠다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의 손발만 묶고 뒤에서 뒤통수 칠 준비를 멈추지 않는 북한에 대해 얼마나 더 인내하고 기다려야 하는가"라며 "문재인 정부가 진정으로 북핵 폐기의 의지가 있다면, 더 이상 우리 국민들의 인내의 한계를 시험하지 말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