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조국 경질 文에 요청해야…임종석 2인자 아니냐”

중앙일보 2018.11.13 18:54
[사진 국회방송 캡처]

[사진 국회방송 캡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경질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수석의 불출석을 문제 삼으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귀국하면 조 수석의 경질을 요청하겠나”라고 질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조 수석은 계속된 인사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오늘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는데, 조 수석이 출석하지 못할 정도로 불가피한 사정이 있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임 실장은 “지난번 국정감사 때도 양해드렸지만 민정 업무 특성상 (불출석이) 정부 운영에 관행으로 이루어져 와서 그렇게 하고 있다”면서 “다만 앞으로 어느 정부가 들어서든 이 문제를 어떻게 할지 운영위와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가 ‘조 수석에 대한 국회의 입장을 아느냐’고 묻자, 임 실장은 “두 야당이 (해임안) 입장을 낸 것을 읽어봤다”며 “대통령에게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후 의사진행발언에서도 “대통령이 판단하고 조 수석이 국회 가서 제대로 된 답변하라고 판단하면 되는 것인데 왜 국회에 책임을 넘기냐”며 조 수석의 국회 출석을 요구했다. 임 실장은 “어느 정부나 그런 관행을 유지해온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가 “대통령이 귀국하면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경질 요청을 비서실장으로서 하겠냐 안 하겠냐”고 물었고, 임 실장은 “기자회견 사실은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사실만 보고하지 말고, 임 실장은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대한민국의 실질적 권력 2인자가 아니냐”며 조 수석 경질 요청을 거듭 요구했다. 임 실장이 웃음을 짓자 김 원내대표는 “왜 또 2인자 시켜주니까 싫어요?”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을 향해서도 “조금 전에 웃으시는데, 지금 웃으실 여유가 없다”며 “조금 전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한국당 원내대표실에 인사왔다. 그 이유가 제발 예산 좀 법정 시일 내 처리해달라고 간곡한 요청을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에 이런 코미디는 처음 봤다. 470조 국가예산을 잘 처리해달라고 대통령이 국회 와서 시정연설하고, 그 주무부처 장관을 잘랐는데, 잘린 장관이 와서 예산처리 잘 해달라고 한다”고 질타했고, 김 정책실장은 “제가 말씀드릴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