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자부터 우유·생수·가공식품까지 왜 이렇게 오르나

중앙일보 2018.11.13 17:09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새우깡. [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새우깡. [연합뉴스]

제조원가와 인건비 등 비용이 증가하면서 우유부터 가공식품, 생수, 과자 등 식품 가격이 잇따라 오르고 있다.  
농심은 오는 15일부터 스낵류 19개 브랜드의 출고 가격을 평균 6.7% 인상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출고가격을 기준으로 새우깡(90g)은 6.3% 오르고 양파링(84g)·꿀꽈배기(90g)·자갈치(90g)·조청유과(96g) 등은 6.1% 상승한다. 프레첼(80g)은 7.4% 인상된다. 편의점에서 현재 1200원에 판매되는 새우깡(90g)은 판매가가 100원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가격 인상은 2016년 7월 이후 2년 4개월 만이다.

 
농심 관계자는 “제조 원가와 판매 관리비 등 비용이 상승하면서 원가 압박이 누적돼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며 “원부자재 가격과 임금 인상 등 제조원가 상승, 물류비와 판촉 비용이 계속 증가했지만 소비자의 부담을 고려해 최소한의 범위에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과자뿐 아니라 우유와 생수 등 식품 가격이 연쇄적으로 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8월 낙농업계로부터 사들이는 원유가격이 인상되면서 업계 1위인 서울우유가 3.6% 올린 데 이어 최근 남양유업도 우윳값을 4.5% 올렸다. 우윳값이 오르면서 카페라떼 같은 관련 커피 음료 가격이 함께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9월에는 제주개발공사의 삼다수 출고가격도 인상됐다. 가공식품도 가격 인상 행렬에서 빠지지 않았다. 앞서 3월에는 CJ제일제당의 햇반·스팸 등 주요 가공식품 가격이 올랐고, 오뚜기도 6월 라면을 제외한 16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했다.  

 
8일 한 대형마트 우유 매장 모습. [연합뉴스]

8일 한 대형마트 우유 매장 모습. [연합뉴스]

업계에서는 도미노 가격 인상의 원인으로 비용 상승을 꼽는다. 가공식품 재료가 되는 밀가루, 쌀 등 원재료 가격이 올랐다. 특히 환율이 오르면서 수입에 의존하는 원재료 비용이 비싸졌다.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업체의 인건비 부담도 커지면서 식품 업계 가격 인상이 잇따르고 있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