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지엠 비정규직, 고용부 창원지청 이틀째 점거농성

중앙일보 2018.11.13 14:47
한국GM 비정규직지회가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서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다. 위성욱 기자

한국GM 비정규직지회가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서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다. 위성욱 기자

금속노조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이하 지회)가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점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노조원 8명, 카젬 사장 구속 해고자 복직 등 요구
"요구사항 받아들여질 때까지 농성 안 풀겠다"
사측은 "비정규직, 직접 고용할 계획 없다"

지회는 12일에 이어 13일에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3층 대회의실을 점거한 뒤 농성을 벌이고 있다. 현재 농성에 참여하고 있는 인원은 노조원 8명 정도다. 이들은 불법 파견 책임자 카허 카젬 사장 구속, 해고자 복직, 불법 파견 해결 등을 요구하고 있다. 또 고용부가 요구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결과물을 내놓을 때까지 농성을 풀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점거가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한국GM 비정규직 지회 점거농성장. 입구 문이 잠겨 있어 외부인의 출입이 막혀 있다. 위성욱 기자

한국GM 비정규직 지회 점거농성장. 입구 문이 잠겨 있어 외부인의 출입이 막혀 있다. 위성욱 기자

 
앞서 고용부는 지난 5월 창원공장 협력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774명에 대해 불법 파견이라며 사측에 직접 고용하라고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사측이 이를 수용하지 않자 과태료 77억4000만원을 부과했다. 이에 사측은 부당 과태료라며 법원에 이의를 신청했다. 현재 사측은 비정규직 노동자를 직접 고용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회 관계자는 “6개월 전 해고자를 포함한 불법파견 노동자 774명을 직접 고용하라고 고용부가 명령했으나 사측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창원공장에서 벌어지는 어이없는 작태는 현 정부 노동정책의 단면을 보여주는 사례로 고용부가 행정권을 발동해 조속히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이 한국GM 비정규직 지회 점거농성을 지원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위성욱 기자

민중당 경남도당이 한국GM 비정규직 지회 점거농성을 지원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위성욱 기자

 
고용부는 지회의 청사 점거에 난색을 보이면서도 아직 대응 방안을 결정하지 못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점거를 풀어달라고 지속해서 요구하고 있고 고소나 고발 등 대응 방안도 검토 중이지만 아직 구체적 대응 방안이 마련된 상태는 아니다”고 말했다.
한국GM 비정규직 지회 점거농성장. 위성욱 기자

한국GM 비정규직 지회 점거농성장. 위성욱 기자

 
민중당 경남도당은 이날 고용부 창원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 창원 공장 사태의 조속히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지회 노조원들도 창문 밖으로 기자회견을 지켜보며 함께 노동가를 부르기도 했다. 건물 외벽에는 ‘불법 파견 책임자 처벌, 해고자 복직’ 등의 글귀가 적힌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