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홍준표 겨냥 “박스만 보면 다른 생각 나는 일종의 병”

중앙일보 2018.11.13 14:3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3일 북한 귤 선물과 관련 ‘박스에 귤만 있겠냐’며 의혹을 제기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를 겨냥해 “박스만 보면 다른 생각이 나는 일종의 병 아니겠나”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똥개 눈에는 똥밖에 안 보인다고 홍 전 대표 본인이 특활비를 사적으로 유용하고, 또 차떼기 이야기도 나오는 것처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홍 전 대표와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설전을 벌인 것과 관련해 “다시 ‘빨갱이’ 장사를 하는 건 굉장히 건강하지 않다”며 “보수개혁도 참 어렵겠다 싶은 게 빨갱이 장사는 청산해야 한다, 보수 자정을 계속 강조했는데도 또다시 이런 게 통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같은 당 이언주 의원의 강경 발언에 대해서도 “본인이 새로운 보수 깃발을 들었다는데 잘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며 “새로운 보수가 박정희 찬양에 머무는 것이 새로운 보수냐. 그걸 뛰어넘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의 한국당 입당설과 관련해선 “본인을 약간 자유 계약 선수로 규정하고 있는 것 같다”며 “나갈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한 건데, 한국당도 시원찮으니까 이러지도 못하고 저리지도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봤다.
 
이어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이 처음 합당할 때 가장 적극적으로 한 1등 공신”이라며 “좀 깊이 성찰하고 우리 당을 왜 만든 건지 뼈아프게 생각 좀 해봤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현재 개혁 세력 중심으로 정계개편이 될 것이냐, 아니면 태극기 중심으로 될 것이냐, 이 싸움 와중에 있기 때문에 당 입장에선 이 의원이 좀 개혁 세력에 힘을 실어 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