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SR 시행 전 막차 타자”…10월 가계 대출 10조4000억원 급증

중앙일보 2018.11.13 12:00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창구. [중앙포토]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창구. [중앙포토]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10조4000억원 늘어났다. 강력한 대출 규제를 피하기 위해 신용대출 등에 막판 수요가 몰리며 대출이 늘어난 풍선효과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7조 증가
주택담보대출 3조4000억 늘어
대출 규제 강화한 DSR 시행 전
막판 대출 수요 쏠림 나타난 탓
금융위 “가계부채 증가세 잡혀”

 금융위원회가 13일 발표한 ‘2018년 10월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10조4000억원 늘었다. 
 
 증가 규모로 따졌을 때 전달(4조4000억원)보다 6조원이나 증가했다. 1년 전(10조원)보다는 4000억 늘어났다.
 
 가계대출 증가액이 전달보다 배 이상 늘어난 것은 급증한 기타대출 탓이다. 지난달 전 금융권의 기타대출은 7조원 증가했다. 은행권(4조2000억원)과 제2금융권(2조8000억원) 모두 큰 폭으로 늘어났다.  
 
 이날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발표한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기타대출 증가액은 2008년 통계 집계 이후 월 별 기준으로는 가장 큰 폭을 기록했다.  
 
 금융위는 “지난달 31일 은행권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시행을 앞두고 신용대출 등으로 미리 돈을 빌려 두려는 쏠림 현상이 발생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DSR은 대출을 신청 가구가 보유한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 합계를 연 소득과 비교해 대출한도를 정하는 방식이다. 주택대출과 신용대출ㆍ전세대출 등 모든 가계 대출에 적용된다.
 
 주택담보대출은 원리금 상환액, 나머지 대출은 이자 상환액만 합산하는 현행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보다 더 엄격하다.  
 
 ‘9ㆍ13 부동산 대책’에 따른 강력한 대출 규제로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은 전달보다는 증가폭을 줄였다. 
 
 지난달 전 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3조4000억원 늘었다. 은행권(3조5000억원)과 제2금융권(-1000억원)을 합한 수치다. 전달(4조4000억원)보다는 증가 폭이 1조원 줄었다.  
 
 금융위와 한국은행은 “주택 매매 거래 이후 두 달 내에 이뤄지는 잔금 대출로 인해 주택담보대출도 증가했다”며 “8~9월 확대됐던 주택 매매거래의 영향”이라고 밝혔다.  
 
 은행 등의 대출 문턱이 높아지기 전 막판 ‘대출 땡기기’ 수요로 인해 지난달 가계대출이 급증했지만 전반적인 가계 대출 증가세는 잡힌 것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금융위는 “올해 1~10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60조5000억원)는1년 전(74조4000억원)에 비해 13조9000억 줄었다”며 “이는 2015~17년 같은 기간 최저 수준으로 가계 부채 안정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가계 부채 안정화를 위해 은행권 DSR 관리지표 운영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실행 가능한 관리 수단을 최대한 활용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