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돈 “이언주, 한국당 行?…본인도 좋고 한국당도 좋고”

중앙일보 2018.11.13 11:30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이 같은 당 이언주 의원을 향해 "(이 의원의 탈당이) 수순이라고 생각한다. 그게 잘못된 것도 없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행사 참석 등으로 구설에 오른 이언주 의원의 바른미래당 탈당을 권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의원은 13일 YTN라디오 '김성호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이언주 의원은) 이 정도 됐으면 이제 결심을 해야 하지 않나. 거취를 두고 이렇게 말이 도는 건 좋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언주 의원 본인도 본인이지만, 한국당도 외부에서 입당하는 게 좋은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며 이언주 의원의 한국당 입당설에 첨언했다.
 
다만 이언주 의원이 '박정희 경제발전'을 강조하며 '신보수'를 주장하는 것에는 "이언주 의원이 생각하는 신보수가 어떤 것인지 모르겠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을 신보수라고 보긴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은 국가안보 면에서는 반공을 확실히 내세웠지만, 경제에 있어서는 보수가 추구하는 시장경제가 아닌, 오히려 국가주도의 경제개발정책을 했다"며 "그 시대에는 국가주도 경제개발정책이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보면 경제정책 측면에서 볼 때는 (보수로 보기엔) 거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성, 환경, 노동, 이런 사회적인 이슈에 대해서 좀 전향적인 진취적인 그런 모습을 보이면서 국가안보, 시장경제에 대한 원래의 원칙을 지키는 보수가 이 시대에 필요한 보수"라며 "이언주 의원이 생각하는 보수와 제 생각과는 거리가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한국당을 향해서도 "제가 생각하는 새로운 보수, 집권할 수 있는 보수로 단기간 내에 탈바꿈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혁신 작업에 대해서는 "총선이 남아 혁신이니 쇄신이 잘 안 될 것"이라며 "친박근혜계의 태극기 부대 포용론을 하는 건 '참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골수 태극기세력은 시위 때 보면 인원이 제법 많아 보이지만 전체 유권자 중에서 얼마나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