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보건복지부, 병원 수술실 CCTV 자율설치 권장 환영"

중앙일보 2018.11.13 10:30
경기도가 보건복지부의 '수술실 폐쇄회로 TV(CCTV) 자율설치 권장' 입장에 환영 의사를 밝혔다. 
경기도는 13일 김용 대변인 명의로 "'수술실 CCTV 자율설치 권장’ 복지부 입장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경기도, 대변인 명의로 입장문 발표
내년부터 경기의료원 6개 병원에 CCTV설치
민간병원에도 확대하도록 지원할 예정

경기도는 "보건복지부가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서면답변을 통해 '수술실 CCTV 자율설치를 권장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환자 동의 하에 CCTV 자율설치하고 의료계, 환자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다는 것은 경기도의 입장과 같다"고 환영했다.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그러면서 "수술실 CCTV 설치에 뜻을 같이하는 보건복지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민간 병원 확대를 지원하겠다"며 "수술실 CCTV 운영 노하우 전수를 비롯해 시범운영 결과를 공유해 신뢰할 수 있고 안전한 의료 환경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술실 CCTV 설치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취임 후 추진한 사업 중 하나다. 지난 10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5개 수술실에 처음으로 CCTV를 달아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영상녹화는 가능하지만, 음성녹음은 되지 않는다. 환자의 동의를 받은 뒤 녹화가 가능하다. 
지난달부터 지난 12일 기준으로 수술을 앞둔 환자 201명 중 54%인 109명이 녹화에 동의했다. 
 
경기의료원 안성병원에 설치된 CCTV. [사진 경기도]

경기의료원 안성병원에 설치된 CCTV.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안성병원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경기도의료원 산하 수원·의정부·파주·이천·포천병원 등 5개 병원에도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할 예정이다. CCTV 설치를 위해 경기도의료원 각 병원과 병원 노조의 동의도 받은 상태다. 내년도 예산안에 CCTV 설치를 위한 관련 예산 8400만원도 편성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에서도 자율설치를 권장하고 나선 만큼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하는 병원이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대부분의 병원은 주취자 폭력이나 인권침해, 의료사고를 우려해 응급실에 CCTV를 설치했지만, 수술실의 경우는 의료계의 반대로 각 병원 자율에 맡기고 있다. 지난 19대 국회에서도 환자의 동의를 받으면 CCTV 촬영을 의무화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발의됐으나 의료계 반발로 폐기된 바 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