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손학규 ‘옐로카드’ 받고 하는 말이…“나는 반문재인”

중앙일보 2018.11.13 08:48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유중아트센터 아트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 ' 청년바람 포럼'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유중아트센터 아트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 ' 청년바람 포럼'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유한국당 입당설이 돌고 있는 같은 당 이언주 의원에게 엄중 경고한 데 대해 이 의원은 13일 “저는 ‘반문’(반문재인)입니다만 손학규 대표께서는 반문입니까, 친문(친문재인)입니까”라고 쏘아붙였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 대표께서 제게 정체성을 밝히라고 하셨는데 제 정체성은 국민이 잘 아실 거라고 생각한다. 저는 도리어 손 대표야말로 정체성이 무언지 궁금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요즘 문재인 정부의 경제 무능과 안보 불안으로 인해 나라 걱정에 밤잠을 이루지 못하는 국민이 너무 많다”며 “따라서 저는 우리가 이분들의 구국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반문연대의 깃발을 들고 국민을 통합해 나가 새로운 시대의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이언주 페이스북]

[사진 이언주 페이스북]

그러면서 “그리고 그 반문연대는 우리가 기득권을 버리고 서로 문호를 활짝 열어야 가능하다. 당의 경계를 뛰어넘어야 한다”며 “각자가 당에 소속된 당원이지만 작금의 위기와 국민의 마음졸임은 생각한다면 당의 경계, 계파니 뭐니 친소관계를 뛰어넘어 오직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함께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는 한국당 등 기존 보수 세력에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오로지 구국의 일념으로 탄핵 찬반으로 인한 갈등, 당내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 갈등과 같은 분열을 뒤로하고 오직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경제 무능과 안보 불안을 견제하고 우리의 헌법정신을 지키기 위해 함께 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앞서 손 대표는 12일 울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을 향해 “바른미래당의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 (탈당 여부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공개 경고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탈당 생각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문재인 정부 견제를 위해서라면 한국당이든 어떤 정치세력과도 대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