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전원책 해촉에도 조강특위 아주 굳건”

중앙일보 2018.11.13 00:46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전 위원 해촉 파문에 상관없이 “조강특위는 아주 굳건하고 여전히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내일(13일) 처음으로 이 일이 있고 난 다음 조강특위 위원들과 제가 만남을 갖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원책 전 위원이 직접 인선한 위원들도 조강특위에 남기로 했다며 “저희로서는 참 고마운 일이다. 본인들께서도 아마 많은 심적 부담을 느끼셨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위원들과 내일)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보겠다”며 “아마 여러 가지 복안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원책 전 위원이 오는 14일 폭로성 기자회견을 예고한 데 대해 “저도 지금 기다리고 있다. 무슨 말씀을 주실지”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전원책 전 위원 해촉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 조강특위의 권한을 넘는 여러 발언”이라며 “전당대회 일정을 가지고 너무 차이가 크게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는 조강특위 자체가 의원들 사이나 전 당협위원장들 사이에서 희화화되는 권위를 잃어가는 양상으로까지 갔다”며 “심지어 오히려 김병준이 배후에 있는 것 아니는 그것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