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택시요금, 올해 안에 3000→3800원 인상될 듯

중앙일보 2018.11.13 00:33
택시 자료사진. [연합뉴스]

택시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올해 안에 현재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인상될 가능성이 커졌다. 서울시와 택시업계가 납입기준금(사납금) 인상 시기를 타결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12일 법인택시 회사 254개가 가입된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은 송파구 교통회관에서 법인택시 대표이사 간담회를 열고 기본요금 인상 이후 택시기사 처우 개선 방안에 합의했다.
 
우선 법인택시 회사는 택시요금 인상 이후 6개월간 사납금을 동결하기로 했다. 그동안 서울시가 택시요금을 인상할 때마다 택시회사도 사납금을 올려 요금 인상을 해도 기사 처우는 개선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 사납금 인상이 가능해지는 6개월 후에는 요금 인상분의 80%를 택시기사 월급에 반영하기로 했다. 그간 서울시는 법인택시 회사가 수입 증가분 일부를 기사 월급에 반영해주는 기간을 ‘다음 택시요금 인상 때까지’로 명시하라는 입장이었고, 택시회사들은 최저임금 인상 등이 이어질 것이기 때문에 기간을 명시하기 어렵다고 맞서왔다. 결국 법인택시 회사가 서울시 요구를 받아들인 셈이다.
 
다만 2020년 이후 이뤄지는 임금‧단체협약 때 노동조합과 합의할 경우 택시기사에게 돌아가는 요금 인상분 비율을 조정할 수 있다는 조건을 붙였다.
 
서울시는 14일까지 254개 법인택시 회사에 공문을 보내 이에 동의하는 서명을 받기로 했다. 협약서를 모두 받으면 올해 안에 요금 인상이 적용될 가능성이 커졌다.
 
서울시는 이번 주 안으로 서울시의회에 택시 기본요금을 38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심야할증 기본요금은 3600원에서 5400원으로 인상되는 방안이 유력하다. 단거리 승차 거부 방지를 위해 심야 기본요금을 2km에서 3km로 연장하고, 심야할증 적용 기간은 오후 11시로 앞당겨 적용한다.
 
택시요금 인상이 논의될 서울시의회 상임위는 이달 26일 첫 회의가 예정돼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