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승주 "트럼프가 북한에 강경노선으로 돌아섰다는 현실 받아들여야"

중앙일보 2018.11.12 23:15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 후) 강경한 모습으로 돌아섰다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12일 오전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 '파워 인터뷰'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중간선거 후 느긋한 입장으로 돌아섰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매우 초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매우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귤을 보낸 것은 남북 정상회담을 조속히 열고 싶다는 하나의 정치적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GP 시범 철수 작업'에 대해선 "우리 정부가 남북 군사합의서가 예정대로 잘 진행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이렇게 진행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정부는 지금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 있다"고 주장했다.
 
백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내년 초에 만나자, 내년 초까지 비핵화에 대해 분명한 조치를 취하라고 압박하는 모습이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굉장히 강경한 모습으로 돌아섰다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것이 변수가 될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큰 변수가 된다"며 "민주당은 인권을 굉장히 중요시한다. 그래서 북한에 대해서 인권 문제 소홀한 부분에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를 눈감아주고 싶어한다. 그러니까 비핵화에 플러스 인권 문제로 북한을 압박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의 역할에 대해선 "우리 정부는 북한 태도 변화를 바꾸려고 할 것인데 미국 태도를 바꾸는 것은 조금 힘들어진 상황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