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등학생이 무면허 택배 차량 운행…1명 사망·1명 중태

중앙일보 2018.11.12 19:39
[연합뉴스]

[연합뉴스]

고등학생 2명이 무면허로 선배의 택배 차량을 몰다 5t 트럭을 들이받아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12일 경북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8시 20분쯤 상주시 함창읍 오동1길 상강한우 상주지점 부근 도로에서 1t 택배 차량이 주차된 5t 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고교 1년생 A군(17)이 숨지고 운전을 한 고교 3년생 B군(19)은 크게 다쳐 안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택배차 운전기사인 동네 선배(22)는 고교생 후배 2명을 태워 택배 업무를 하다가 배가 아프다며 시동을 끄고 차 키를 꽂아둔 채 화장실을 갔다. 경찰은 운전면허증이 없는 B군이 호기심에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택배차 운전기사를 불러 자세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