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차는 간다”지만…전원책 여진 이어지는 김병준 비대위

중앙일보 2018.11.12 17:11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가 조강특위 위원이었던 전원책 변호사를 솎아냈지만, 당내 여진은 이어지고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 [뉴스1]

 
지난 9일 해촉당한 전 변호사는 추가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14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조강특위 위원 해임 등에 대한 소회를 밝힐 예정이다. 또 다른 폭로가 나올지도 주목된다. 전 변호사는 해임 직후 “김병준 위원장이 자기 사람을 조강특위에 심으려 했다”고 발언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과거 조강특위 인선이 원활하지 않아 전 변호사와 가까운 두 분의 명단을 드린 적이 있다”며 “저는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다. (전 변호사와) 가까운 사람을 써서 인사를 빨리하면 되지 않겠냐고 했더니 안 한다고 해서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의 기자회견에 대해선 “우리 당과 이제 관계가 끊어진 자연인으로 하는데 제가 드릴 말이 없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가 가는 길에 항상 햇볕만 내리쬐지는 않는다. 비바람도 치고 태풍도 몰려오지만 이런 비바람을 이겨나가야 한다"며 “남은 기간 내실 있는 결과를 가져오게 하겠다”고 말했다.
 
 
 
조강특위도 재가동한다. 이진곤 조강특위 외부위원은 이날 통화에서 “조강특위에 남은 외부위원 3명이 (전원책 변호사의 이탈로) 공석인 1명을 추천하기로 했다"며 "기차는 간다. 2월 전당대회를 목표로 더 자주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은 논란이 됐던 현역 물갈이와 관련해선 “특히 ‘텃밭’이라고 불리는 지역에서 당 지지율보다 개인 지지율이 낮은 분들이 있는데, 그런 분들은 현지 실태조사 후 컷오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당내에선 공개 반발이 작지 않다. 특히 친박계가 나서고 있다. 친박계 중진인 홍문종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나와 “당을 나갔다 온 사람들이 당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인적 쇄신이란 이름으로 당을 사당화하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혁신작업이 아니라 자기 계파가 아닌 사람을 제거하는 '계파 골라내기'”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또 전 변호사 후임에 대해서도 “특별한 계파의 아바타가 되기 위해 올 사람이 누가 있냐”며 “전원책 변호사가 희생 제물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성·성지원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