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전원책 ‘기자회견’ 예고에 “이미 당과 끊어진 자연인인데…”

중앙일보 2018.11.12 15:14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예고한 것과 관련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하는데 제가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미 해촉을 한 상태이고 우리 당과 관계가 끊어진 자연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강특위에 인사영입을 부탁했다는 전 변호사의 주장과 관련 “조강특위 인사가 어렵게 되니까 당에서 추천한 인사 두 분 그것도 전 변호사와 가까운 분들이라고 생각해서 명단을 드린 적은 있다”며 “하지만 저는 전혀 모르는 분들이다. 일면식도 없고 전화 한 통 안 해본 분들이다. 전 변호사가 안 한다고 해서 빨리 인사를 마무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현재 공석인 조강특위 위원 자리에 대해서는 “지금 이야기하는 게 적절치 않다”며 “여전히 조강특위에 전례 없는 권한을 드린다는 것은 유효하다. 특히 외부위원들의 의견이 중요하고 그분들 의견을 못 들었기 때문에 제가 뭐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12일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오는 14일 오후 2시 여의도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비대위로부터 해촉 통보를 받은 지난 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며칠 안으로 입장정리해서 기자회견이나 간담회식으로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한 바가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