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트트랙 최민정, 월드컵 2차 대회 2관왕

중앙일보 2018.11.12 15:04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 최민정. [뉴스1]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 최민정. [뉴스1]

한국 여자쇼트트랙 '간판' 최민정(20·성남시청)이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최민정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3000m 계주에서 노아름(27·전북도청), 김지유(19·콜핑팀), 최지현(24·성남시청)과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1500m 금메달을 목에 건 최민정은 2관왕에 등극했다.
 
결승에서 7바퀴를 남기고 최하위에 머물렀던 한국은 6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3위로 올라섰다. 네덜란드와 러시아 선수가 충돌한 사이 2위까지 올라섰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에이스 최민정은 폭발적인 스퍼트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1차 대회 은메달에 그쳤던 한국은 심석희가 부상으로 빠졌지만 정상에 오르며 세계 최강의 실력을 뽐냈다.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는 노아름이 3위에 올랐다.
 
남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는 홍경환(19·한국체대)이 1분23초87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올해 3월 세계주니어선수권 종합 우승을 차지한 홍경환은 지난 4월 선발전에서 3위에 오르며 2016-17시즌에 이어 2년 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어 월드컵 성인 대회 첫 우승의 기쁨까지 누렸다. 평창 올림픽 1500m 금메달리스트 임효준(22·한국체대)은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땄다.
 
월드컵 1차 대회 '노골드'에 그쳤던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대표팀은 귀국한 뒤 12월 초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리는 3차 대회에 출전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