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지대, ‘2018 아시아 대학축구 선수권’ 준우승

중앙일보 2018.11.12 14:39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가 ‘2018 AUSF 풋볼컵 아시아 대학 축구 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명지대 축구부는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10일까지 중국 진장에서 열린 아시아 대학축구 선수권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했다. 10일(토) 오후 7시 30분에 진장 메인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MJU(한국)는 FJU(태국)를 상대로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 끝에 아쉽게 져 준우승을 했다.
 
명지대는 8강전에서 강호 UAST(이란)를 꺾고 4강에 올랐고, 준결승에서는 PolyU(홍콩)를 5대1로 이겼다. 고석(3학년)은 총 8골을 기록하며 대회 득점왕을 차지했다.
 
박태섭 예술체육대학학장은 “명지대가 한국대표로 준우승을 차지하게 돼 아쉽지만, 선수들 모두가 열심히 뛰어주며 훌륭한 기량을 보여줬기에 기쁘다. 프로선수들도 참석한 태국팀의 거친 플레이에도 페어플레이를 하며 매너있게 경기를 운영한 명지대 선수들의 스포츠정신이 빛났다”고 소감을 밝혔다.  
 
1975년에 창단된 명지대 축구부는 U-23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김학범 감독(80학번), 대전코레일 김승희 감독(86학번), 前 국가대표 박지성수(99학번) 등 축구계에서 큰 획을 긋고 있는 동문들을 대거 배출하며 축구 명문으로 이름을 높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