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능날 수험생 긴급 수송차량 790대 운행, 대중교통 '최소 배차 간격' 운행

중앙일보 2018.11.12 14:22
12일 오전 세종시 한 인쇄공장 관계자들이 대학수학능력시험용 문제지와 답안지를 전국 시험 지구별로 배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세종시 한 인쇄공장 관계자들이 대학수학능력시험용 문제지와 답안지를 전국 시험 지구별로 배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오는 15일 실시되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수험생들이 교통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전방위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번 수능은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치러지며 서울에서는 208개 시험장에서 13만여명이 응시한다.  
 

교통혼잡 방지 위해 관공서 오전10시 출근

서울시는 수능 시험일 지하철·버스·택시 운행 횟수를 늘리고 비상수송차량 지원 등 특별교통 대책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평상시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시행되던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을 오전 6시부터 10시로 2시간 연장하고 이 시간 동안 지하철 운행을 28회로 늘린다. 갑작스런 고장으로 인한 지연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예비 차량도 16편 준비했다.
 
시내·마을버스 역시 오전 6시부터 8시10분까지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한다. 택시는 오전 4시부터 정오까지 택시 부제를 해제해 1만6000대를 추가 운행토록 한다.  
 
이와 함께 ‘수험생 수송 지원 차량’이라는 안내문을 부착한 민·관용 차량 790대가 수험장 인근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소, 주요 지점 등에 대기할 예정이다.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 준다.  
 
시는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 수험생이 수험장까지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수능 당일 장애인 콜택시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하기로 했다. 콜택시 이용 대상은 1·2급 지체 및 뇌병변, 기타 휠체어 이용 1·2급 장애인 수험생이다. 이들 수험생은 장애인콜택시 고객센터(1588-4388)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예약을 하지 않은 수험생도 시험 당일 전화하면 우선 배차할 방침이다. 시험을 치르고 난 뒤 귀가 예약도 함께 받는다.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시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긴급 수송차량에서 내려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시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긴급 수송차량에서 내려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편 서울시는 교통 혼잡으로 수험생이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하는 일을 막기 위해 시·자치구·공사 등의 출근 시간을 평소보다 한 시간 늦춰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수능 시험 당일 시험장 주변 반경 200m 구간의 차량 진출입과 주차가 금지된다. 시는 수험생들에게 예비소집일에 대중교통을 이용해 수험장을 미리 방문해 버스 노선이나 지하철역 출구, 도보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해 놓을 것을 당부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13만 수험생들이 온전히 시험에 집중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교통 편의를 지원하겠다”면서 “수험장을 찾는 가족들은 승용차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일반 시민도 수능 교통대책 추진에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