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미 “과일상자에 엉뚱한 물건 담는 건 한국당 전문”

중앙일보 2018.11.12 13:56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운데)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운데)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를 겨냥해 “과일상자에 엉뚱한 물건 담는 건 한국당 전문”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청와대가 북한에 귤 200t을 보낸 것과 관련해 ‘귤 상자 속에 귤만 들어있다고 믿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되겠나’라고 언급한 홍 전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사과박스부터 시작해 과일 대신 엉뚱한 물건을 과일상자에 담는 일이야 한국당이 전문일지 모르지만, 괜한 시비 걸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 대표는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귤로 핵폭탄은 못 만든다. 더구나 이런 교류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일”이라며 “물론 귤 상자 안에는 평화에 대한 의지가 들어있고, 연내 답방이라는 소망이 들어있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 대표는 이날 “북한이 비핵화를 진전시킨다면 우리도 대북제재 해제를 국제사회에 호소하는 균형적 노력을 해야 한다”며 “우리 국회가 대북제재 해제 촉구 결의안을 추진한다면 비핵화와 평화로 가는 길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