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부모단체 “숙명여고, 범죄자 교사 파면! 쌍둥이 퇴학!…학종 불신, 정시확대”

중앙일보 2018.11.12 12:43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가 공개한 숙명여고 쌍둥이 문제유출 사건 압수품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유출 정황. [사진 수서경찰서]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가 공개한 숙명여고 쌍둥이 문제유출 사건 압수품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유출 정황. [사진 수서경찰서]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은 경찰이 숙명여고 시험문제ㆍ정답 유출 사건 경찰 수사 결과를 발표한 12일 “교장, 교사는 성적 조작죄를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이날 숙명여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이리 쉽게 끝낼 사안이 아니다”라며 “내신과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불신이 팽배한 상황에서 그 우려가 현실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장과 교감은 사과나 해결 의지 없이 ‘내부고발자’ 색출에 골몰해 언론도 피하고 자퇴 신청한 쌍둥이 보호에 급급하다”며 “이들도 공범”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범죄자 교사를 파면해야한다”며 “쌍둥이 자매를 퇴학시켜 전교생 성적을 정상화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날 실제 문제유출이 있었다는 결론을 내리고 전임 교무부장 A씨(53)와 함께 그의 쌍둥이 딸들도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서울 수서경찰서는 숙명여고 문제유출 사건 수사결과 브리핑을 열고 쌍둥이 자매가 문ㆍ이과 전교 1등을 석권한 2학년 1학기 중간ㆍ기말고사뿐 아니라, 지난해 1학년 1학기 기말고사부터 1학년 2학기 중간ㆍ기말고사까지 모두 문제가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경찰 수사 결과 문제유출 사건 이전에 쌍둥이가 문제ㆍ정답 유출 없이 제대로 시험을 본 것은 1학년 1학기 중간고사 한 번뿐인 셈이었다. 경찰 수사결과 쌍둥이 동생이 만든 ‘암기장’에서 2학년 1학기 기말고사의 전 과목 정답을 메모해둔 사실이 발견돼, 유출 의혹을 입증한 결정적인 증거로 작용했다. 경찰은 쌍둥이가 답안 목록을 잘 외우려고 키워드를 만들어둔 흔적이 있었다고 설명했고, 쌍둥이가 실제 시험을 치른 시험지에서는 미리 외워온 정답 목록을 아주 작게 적어둔 흔적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물리 과목의 경우 계산이 필요한 문제 옆에서 정답 목록만 발견됐고, 계산하면서 문제를 푼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가 공개한 숙명여고 쌍둥이 문제유출 사건의 압수품인 시험지. 시험지에 해당 시험 문제의 정답(빨간 원)이 적혀있다. [사진 수서경찰서]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가 공개한 숙명여고 쌍둥이 문제유출 사건의 압수품인 시험지. 시험지에 해당 시험 문제의 정답(빨간 원)이 적혀있다. [사진 수서경찰서]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가 공개한 숙명여고 쌍둥이 문제유출 사건의 압수품인 시험지. 시험지에 해당 시험 문제의 정답(빨간 원)이 적혀있다. [사진 수서경찰서]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가 공개한 숙명여고 쌍둥이 문제유출 사건의 압수품인 시험지. 시험지에 해당 시험 문제의 정답(빨간 원)이 적혀있다. [사진 수서경찰서]

 
숙명여고 문제유출 사건의 증거들. [사진 수서경찰서]

숙명여고 문제유출 사건의 증거들. [사진 수서경찰서]

쌍둥이 학생은 “채점하려고 메모한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했지만, 직접 시험문제를 출제한 숙명여고의 다른 교사 중 일부도 경찰 조사에서 “풀이 과정과 정답이 다른 점 등 때문에 문제 유출이 의심된다”고 진술했다.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진점옥 수사과장이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 문제유출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진점옥 수사과장이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 문제유출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