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미여관, 7년만에 해체…“멤버간 견해 차있었다”

중앙일보 2018.11.12 11:28
밴드 장미여관. 권혁재 사진전문 기자

밴드 장미여관. 권혁재 사진전문 기자

밴드 장미여관이 해체한다.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12일 입장문을 내고 "2011년 육중완과 강준우가 주축이 되어 결성한 후 이듬해 5인조로 활동을 시작한 장미여관이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 12일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미여관은 각종 방송과 공연을 통해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멤버 간 견해 차이로 해체가 결정됐다"면서 "이후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 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장미여관은 2011년 EP 앨범 '너 그러다 장가 못 간다'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KBS 밴드 서바이벌 '탑 밴드'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고,  MBC '무한도전' 등에 진출하며 독특한 콘셉트와 비주얼을 가진 밴드로 팬덤을 얻었다.
 
장미여관은 '봉숙아', '퇴근하겠습니다' '장가가고 싶은 남자 시집가고 싶은 여자' 등의 대표곡을 남겼다.
장미여관 해체 관련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밴드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입니다.  

 
우선 장미여관을 사랑해주시는 모든분들에게 어두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진심으로 마음이 무겁습니다.2011년 육중완과 강준우가 주축이 되어 결성한 후 이듬해5인조로 활동을 시작한 이래 각종 방송과 공연을 통해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장미여관은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인하여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11월12일을 기점으로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장미여관 윤장현, 임경섭, 육중완, 배상재, 강준우5인의 앞으로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