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지지율 55.4%…6주 연속 하락

중앙일보 2018.11.12 11:18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6주 연속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다만 최근 내림폭은 완만해지면서 50% 중반대를 유지하며 보합세를 보였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와 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사회수석 교체 등이 혼재된 때문으로 분석된다.
 
[자료 리얼미터 제공]

[자료 리얼미터 제공]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5∼9일 전국 유권자 25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2%포인트 내린 55.4%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0.8%포인트 오른 38.3%였으며, 답변 유보와 무응답은 1.0%포인트 오른 6.3%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호남과 서울을 비롯해 대구·경북, 무당층에서 늘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과 경기·인천, 보수층 및 진보층에서는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국민연금 개혁안 논란과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 동시 교체를 둘러싼 여야 공방 등이 하락 요인,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회의와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발표 등이 상승요인으로 동시에 영향을 미친결과”라고 분석했다.
 
[자료 리얼미터 제공]

[자료 리얼미터 제공]

 정당 지지율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전주보다 0.6%포인트 내린 40.7%를 기록해 6주째 하락세를 지속했다. 자유한국당은 0.1% 포인트 오른 20.7%, 정의당은 1.0% 포인트 내린 8.4%, 바른미래당은 0.2% 포인트 오른 7.3%, 민주평화당은 0.4% 포인트 내린 2.6%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