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인, 10월 한달간 약 5조원 '셀 코리아'

중앙일보 2018.11.12 09:02
 
지난 10월 코스피 급락 자료 사진 [사진 중앙포토]

지난 10월 코스피 급락 자료 사진 [사진 중앙포토]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 10월 한달 동안 국내 증권시장에서 5조원어치를 팔았다.
 
금융감독원은 '2018년 10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 자료를 발표하고 외국인이 국내 증권 시장에서 10월 한달 간 4조 9120억원을 순유출했다고 12일 밝혔다. 10월 말 기준 외국인의 주식 보유 규모는 524조 6000억원으로 전체 시가 총액의 32.2%를 차지했다.
 
시장별로 외국인 투자자는 국내 주식시장에서 4조6380억원 어치의 상장 주식을 순매도 했고 상장 채권은 2740억원을 순유출했다. 주식 시장은 4개월 만에 순매도로 전환했고, 채권은 9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순유출 수치를 지록했다.
 
지역별로는 유럽에서 2조 3000억원치를 팔아 가장 순매도 규모가 컸다. 이어 ▶아시아(1조2000억원) ▶미국(3000억원) 등의 순서였다. 보유 규모 기준으로는 미국이 국내 증시 224조원을 보유해 외국인 전체의 42.7%를 기록했다. 뒤이어 유럽 152조 2000억원(29.0%), 아시아 61조 2000억원(11.7%), 중동 19조 3000억원(3.7%) 순이었다. 
 
채권 시장의 경우 외국인 투자자가 111조 8000억원을 보유해 전채 상장 채권의 6.5%를 기록했다. 보유 기준으로는 아시아가 48조 2000억원(43.1%)으로 가장 많았고 유럽 37조 3000억원(33.3%), 미주 10조 8000억원(9.7%)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 가장 많이 자본금을 빼간 곳은 아시아로 1조 3000억원이 순유출됐다. 반면 유럽에서는 9000억원이 순투자됐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