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험 전에 들으면 망한다”…10대가 꼽은 수능 금지곡 1위는

중앙일보 2018.11.12 08:54
트로트 가수 김연자(왼쪽)과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조이' [일간스포츠]

트로트 가수 김연자(왼쪽)과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조이' [일간스포츠]

2019학년도 수능시험을 앞두고 피해야 할 중독성 강한 노래 1위로 트로트 가수 김연자의 '아모르파티'가 꼽혔다.  
 
음악 플랫폼업체 지니(genie)뮤직이 운영하는 텐 잼(10jam) 연구소는 2학기 중간고사 기간 10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투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시험을 앞두고 이 노래는 피해야 한다. 중독성 갑(甲) 노래'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투표에서 10대는 김연자의 2013년 곡 '아모르파티'를 1위로 꼽았다. 1142표 중 328표(29%)를 얻었다.  
 
2위는 트로트 가수 태진아의 2015년 곡 '진진자라('13%), 3위는 걸그룹 레드벨벳의 2015년 곡 '덤덤 Dumb Dumb'(12%)이 차지했다.  
 
프로듀스101 시즌 2의 '나야 나'와 핑크퐁 동요 '상어 가족'은 응답률 11%로 나란히 공동 4·5위에 올랐다.
 
10대들은 '아모르파티'와 '진진자라'의 경우 트로트 특유의 흥겨운 후렴구가 반복돼 한 번 들으면 최소 2주일 이상 흥얼거리게 된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 밖에도 앨범 커버에 중독성이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